관리 메뉴

PurplePig

[유럽여행] 프랑스파리 - 신혼여행 본문

아내의 일상 일기 /세상 예쁜 곳

[유럽여행] 프랑스파리 - 신혼여행

행복한 PurplePig 2018.01.24 00:30
광고 코드



파리를 여행하면서 특별한 계획을 세우지 않았기 때문에 무작정 걷기도 많이 걸었다.

거리가 좀 있어도 그냥 남편과 이야기하면서 길거리를 걸었던 기억이 있다.

어떤 거리는 굉장히 깨끗하고 잘 정돈되어 있는 반면에 

어떤 거리는 조금은 어둡고 지저분한 느낌이 들기도 했다.

영화 아멜리에를 굉장히 좋아해 프랑스파리에 대한 로망이 있었지만 잘 알고 가지 않아서 그런지

파리는 생각만큼이나 매력있는 도시는 아니였던 것 같다. 


아멜리에카페 방문기 바로가기 



내 기대치가 너무 높아서 그랬을 수도 있는 것 같다. 

다음에 딸과 꼭 유럽은 가봐야겠다. 그때는 가이드분과 며칠 함께하고 공부도 조금 해서 가야겠다.






위 사진은 우리가 묵은 숙소 주변 레스토랑인 모짜르트. 

맛있었던 디저트 크림뷔레도 빠지지않고 또 먹었다. 

나는 프랑스에서 메뉴판을 보고 찍어서 달라고했는데 또 스튜가 나왔던 것 같다.

오빠는 매번 신중하게 골랐는데 늘 맛있는 메뉴를 시켰다.

남편은 코스트코에서 소스를 골라도 늘 찍는데 맛있는 소스를 고른다.

반면 나는 늘 맛없는 소스나 음식을 고르는 편이다.






이건 숙소 주변에서 판매하고 있던 디저트. 

옆에 마트에서 와인을 사서 숙소에서 먹었다.

프랑스숙소에서는 작은 신라면을 4개정도 먹은 듯 하다.

숙소에서 먹는 신라면 왜케 맛있지?^^ 

이태리에서는 생각도 안나던데  프랑스에서는 많이 먹었다. 





아래는 숙소 주변의 일본인이 하는 프랑스식 오므라이스집.

굉장히 독특하고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집인 듯 했다.

일본인 답게 녹차를 팔았다. 이 오므라이스는 굉장히 부드러운데 

계속 먹으면 내 입맛에 조금 느끼했던 기억이 있다.

그래도 맛있었다. 



광고 코드
0 Comments
댓글쓰기 폼